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수 신

각 언론사 국회 및 교육담당 기자

발 신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담 당

이원영 ( 010-8786-4241,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정책위원)

제 목

친환경무상급식 시민단체 낙선대상 1호 오세훈 후보 사퇴 촉구 보도자료

날 짜

2016. 3. 29 () 2

 

보도 요청

 

-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를 친환경무상급식 파탄 책임을 물어

친환경무상급식 시민단체 낙선대상 후보로 정하고 사퇴를 촉구하며, 낙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밝힌다. -

 

우리는 오세훈 새누리당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의 2011년 반복지, 반시민적 행동을 뚜렷하게 기억하고 있다. 종로구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오세훈 후보는 2011년 서울시장 당시 시민의 동의를 받아 잘 진행되고 있던 친환경무상급식을 되돌리고 반복지 담론을 형성하기 위하여 무모한 주민투표를 강행하여 전국을 혼란케 했었다. 당시 서울 시민들은 가난한 집 아이와 부자 집 아이를 구별하고 보편 복지 확대를 후퇴시키려는 오세훈 시장 주도의 주민투표를 나쁜 투표로 규정하고, 주민투표 자체를 무산시켰다. 서울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과 전국적인 여론이 오세훈 전 시장의 대권놀음 수단이었던 나쁜 투표를 막아냈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오세훈 전 시장은 막대한 세금만 탕진시킨 채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는 지금까지 오세훈 전 시장으로부터 자신의 과오와 책임에 대해 어떠한 사과 한마디도 듣지 못했다. 그런 오세훈 전 시장은 아무런 결자해지의 노력없이 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새누리당 후보로 종로구에 출마했고, 새누리당의 공천을 거머쥐었다. 천연덕스럽게 슬그머니 정치의 무대로 등장한 것이다. 이것이 정치이고, 정의인가?

2014년에는 또 경남 홍준표 도지사의 무상급식 후퇴에 대해 1년 넘게 투쟁하여 도민의 힘으로 다시 제자리로 돌려냈다. 오세훈 후보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서라면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절절한 요구는 아랑곳하지 않는 후안무치한 정치인이 아니던가? 우리는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가 지난 2011년 막대한 세금을 탕진시키며 전국을 혼란으로 몰아넣고,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가슴을 멍들게 했던 과오에 대해 어떠한 반성과 사과도 없이 국민의 대표로 정치무대에 등장하는 것을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

오세훈 후보는 스스로 책임지고 후보에서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 우리는 친환경무상급식 파탄 책임을 물어 친환경무상급식 시민단체 낙선대상 1호 후보로 정하고, 법이 허용하는 모든 방법으로 시민단체와 연대하여 오세훈 후보 낙선을 위하여 노력할 것을 밝힌다.

우리는 더 이상 오세훈, 홍준표와 같은 정치인에 의해서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이 후퇴되지 않고,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밥상과 보편적인 복지 확대를 위하여 더욱 노력할 것이다. 또한 20대 국회가 개원되면 더 이상 홍준표, 오세훈과 같은 정치인에 의해 친환경무상급식 정책이 흔들리지 않도록 홍준표-오세훈방지법을 민생 제 1호 법안으로 통과시킬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다.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상임대표: 박인숙, 진헌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발간자료 2017 서울시 공공급식정책에 거는 기대 file

  • 등록일: 2017-03-16

356

VIEWS

389

VIEWS

442

VIEWS

408

VIEWS

295

VIEWS

341

VIEWS

344

VIEWS

506

VIEWS

372

VIEWS

936

VIEWS

433

VIEWS

448

VIEWS

477

VIEWS

510

VIEWS

417

VIEWS

515

VIEWS

330

VIEWS

1595

VIEWS

615

VIEWS

67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