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네트워크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서울 속의 작은 농촌…“우린 어린이 농부” 밥상의 소중함 알게 됐죠/경향신문
급식네트워크  (Homepage) 2011-03-30 10:39:24, 조회 : 2,055, 추천 : 0
- 따라가기 #1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03212029205&code=940401



ㆍ학생들이 벼·야채 직접 심고 재배
ㆍ“작은 공간서 환경·생태 체험학습”


서울 군자초등학교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학교에서 벼를 심어 수확하고 있다. 학생들은 1년 내내 모가 자라는 과정을 관찰하기도 하고 직접 수확한 쌀을 먹을 수도 있다. 학교 텃밭으로 인해 가능한 일이다.

이 학교는 친환경 무상급식 시범학교로 학생들의 올바른 먹거리 및 생태 교육을 위해 학교 텃밭을 시작했다. 교사들과 학생들은 학교 건물 뒤편 화단에 규모는 크지 않지만 모를 심고 야채를 재배할 공간을 마련했다.

텃밭은 1년 내내 교육의 장이 된다. 학생들은 5월에 모를 심었다. 볍씨는 발아하지 않거나 좀 올라오다 썩거나 곰팡이가 피기도 했다. 논에 고인 물에 소금쟁이, 개구리밥이 떠다니기도 했다. 여름이 되면 아이들은 벌레와 잡초를 잡았고 친환경 농약을 뿌렸다. 메뚜기와 방아깨비가 나타나는 9월 말엔 추수를 했다. 학생들은 모가 자라서 벼가 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이 학교에서는 직접 수확한 벼를 11월 개교기념일 생일떡을 만드는 데 사용하기도 했다.

서울 천동초등학교 학생들이 교정에서 재배한 벼를 관찰하고 있다. 학교 텃밭에서 작물을 키우면 과학 지식뿐 아니라 우리 농업의 소중함도 배울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천동초 제공

 
이 학교 권혁인 교장은 “도시에서 체험하기 힘든 논농사의 과정을 직접 겪어봄으로써 학생들이 우리 농업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며 “작은 공간도 활용하기에 따라 환경, 생태 학습의 공간으로 충분히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시 벼농사에 참가했던 6학년 최모양은 벼베기 체험을 하면서 “벼가 많이 자랐지만 옆에 찰싹 붙어있는 피가 굉장히 많아 안타까웠다”며 “쌀이 없는 벼와 쌀이 익지 않은 벼가 많았지만 그래도 우리는 벼를 베었다”고 말했다. 5학년 이모양은 “화단에서 벼 근처에 메뚜기와 방아깨비를 발견했다”며 “농약을 치지 않으니까 곤충들이 온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권 교장은 지난해 겨울철 우리밀 푸른교정가꾸기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교육청에 우리밀씨를 신청하기도 했다. 권 교장은 “우리밀 체험 학습의 장을 교내에 운영해 우리밀 재배과정을 학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조원초등학교도 지난 2008년부터 학생들의 바른 식생활 습관 형성 및 생태 교육을 위해 학교에서 직접 텃밭을 가꾸고 있다. 관악구 조원동에 위치한 이 학교는 운동장이 없었고 인근에 녹지공간이 부족한 형편이었으나 학부모들이 나서면서 교실과 복도 창가, 학교 놀이마당 등 교내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텃밭을 시작했다. 학생들은 무, 배추, 케일 등을 심고 교과 학습 시간이나 쉬는 시간, 점심시간을 이용해 작물을 관찰하고 관찰 일지 등을 쓰기도 했다. 학교 급식엔 가끔 학생들이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이 올라왔다.

이 학교 신영순 교장은 “패스트푸드에 길들여진 아이들 입맛을 바꾸고 식생활 교육을 하고자 학교에서 텃밭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원초는 교사와 학부모에게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다양한 연수를 실시하고 농촌정보문화센터에서 제공하는 ‘행복한 밥상편지’를 가정에 발송해 가정에서도 바른 식생활 습관이 정착하도록 노력했다. 바른 식생활 실천을 위해 모종심기, 딸기밭 체험, 허브 옮겨심기 등 다양한 친환경 현장체험학습을 실시하기도 했다. 토요 휴업일이나 학교 자율휴업일, 방학을 이용해 가족과 함께 전통음식 만들기와 농촌체험은 농촌에 대한 관심과 농촌 현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조원초는 올해도 학교 작은 텃밭과 교실에서 파, 배추, 무, 고추 등 다양한 농산물을 재배할 계획이다.


입력 : 2011-03-21 20:29:20수정 : 2011-03-21 20:29:21
심혜리 기자 grace@kyunghyang.com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7  [교육시론]임덕연"모든 학교에 ‘텃밭·텃논’ 만들자"    급식네트워크 2013/01/30 0 21762
216  올바른 식습관 ‘밥상머리 교육’ (11)학부모·학교 함께 친환경급식 실천 광덕초 / 농민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11/23 0 16794
215  학교안에 친환경 텃밭만들기 ‘스쿨팜’/환경일보    급식네트워크 2011/07/14 0 5822
214  우리 학교 ‘텃밭 만들기’ 열풍 /내일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7/08 0 3778
213  대전ㆍ서울 15개 초등학교서 '특별한 모내기'/ 연합뉴스    급식네트워크 2011/06/14 0 2596
212  거제 명사초, 친구들과 함께 모내기 체험 / 모닝뉴스    급식네트워크 2011/06/09 0 2049
211  틴틴 우리학교 자랑 ① 친환경 무상급식 실천하는 대길초/중앙일보    급식네트워크 2011/05/06 0 2809
210  "내가 재배한 농산물로 급식을…" 학교농장 확대 조성/노컷뉴스    급식네트워크 2011/05/03 0 1849
209  “학교급식 채소는 우리 손으로 기릅니다”/경향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4/22 0 2513
208  장연화 기자 LAUSD 급식소를 가다, 매일 65만명에 아침·점심 공급…예산 확보가 숙제/LA중앙일보    급식네트워크 2011/04/21 0 2000
207  학교텃밭은 감수성 키우는 최고 공간/농민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4/13 0 2516
206  학교텃밭 만들때 이것만은/ 농민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4/13 0 2012
205  현장 / 대학텃밭 프로젝트 동아리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농민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4/13 0 2245
204  서대문구, 친환경 급식 교육 프로그램 가동/ 시민일보    급식네트워크 2011/04/11 0 2223
203  텃밭을 가꾸며 아이들의 창의성이 '자란다'/아시아경제    급식네트워크 2011/03/30 0 2461
202  학교농장으로 아이들‘好 好 好’/아시아투데이    급식네트워크 2011/03/30 0 1900
 서울 속의 작은 농촌…“우린 어린이 농부” 밥상의 소중함 알게 됐죠/경향신문    급식네트워크 2011/03/30 0 2055
200  [잡아라~밥상안전!]신종플루를 이기는 근본적 대안 세번째 이야기    급식네트워크 2009/10/30 0 7322
199  [잡아라~ 밥상안전!]신종플루를 이겨내는 가장 근본적인 대안(2)    급식네트워크 2009/10/12 0 2918
198  [잡아라~밥상안전!] 신종플루를 이겨내는 가장 근본적인 대안 (1)    급식네트워크 2009/09/22 0 361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